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봉행[조계종 발췌] > 보도자료


붉은 치마를 두른 적상산 천혜의 요새

안국사(安國寺)

보도자료

보도자료

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봉행[조계종 발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7-30 17:38 조회33회 댓글0건

본문

불기2563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봉행






JOPR0093.JPG




불기2563(2019)년 5월 12일(일) 오전 10시 서울 조계사에서 봉축법요식이 봉행됐습니다.

법요식에는 진제 종정예하와 원로회의 의장 세민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 등 종단 지도자와 불자들은 물론 이웃 종교계와 시민, 사회적 약자, 정관계, 문화계 등 사부대중 1만 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법요식은 일감스님의 사회로  도량결계, 육법공양, 명고·명종의식, 삼귀의례, 우리말반야심경, 관불, 마정수기, 찬불가, 헌촉·헌향·헌다·헌화, 조계사 주지스님의 축원과 불자대상 시상,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봉축사, 대통령 봉축메시지, 종정예하 법어, 발원문 등의 순으로 봉행됐습니다.


원장스님 -KJ8A0283.jpg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삶이 힘들고 험난할 때 마다 일심으로 기도하고 어려움을 함께 이겨낸 것처럼 이제 만년의 정토를 위해 화합이라는 백만등불을 밝혀야 할 때"라며 "화합은 우리를 불필요한 괴로움에서 벗어나게 하고 편안함을 만드는 출발점이요 종착점이니 우리 모두가 누려야 할 편안함에 이를 때까지 쉼 없이 정진하면서 백만원력이라는 등불로 우리 국토를 환하게 밝히자"고 당부했습니다.

 


사본 -KJ8A0424.jpg


진제 종정예하는 "나만이 아닌 우리를 위해 동체(同體)의 등(燈)을 켜고, 내 가족만이 아닌 어려운 이웃들과 자비(慈悲)의 등(燈)을 켜고, 국민 모두가 현재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 희망(希望)의 등(燈)을 켜 나가자”며 “모든 불자와 국민, 그리고 온 인류가 참나를 밝히는 수행으로 지혜와 자비가 가득한 행복한 가정, 아름다운 사회,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법요식에는 불자대상 시상식도 함께 열렸습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올해 불자대상에 선정된 홍윤식 동국대 명예교수, 만화가 이현세, 김병주 국군불교총신도회장, 방송인 전원주씨에게 상패와 상금을 수여했습니다.


법요식에는 주교회의 의장 대주교 등 이웃종교계 뿐만 아니라 주한 미국대사 등 각국 대사, 故김용균씨 어머니,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 서울의료원 간호사 故서지윤씨 가족, 나눔의집 이옥선 할머니 등도 함께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적상산 안국사
대한불교조계종 제17교구 본사 금산사 말사 적상산 안국사(安國寺)
(우. 55528) 주소:전북 무주군 적상면 괴목리 산 184-1Tel. 063-322-6162
Copyright ⓒ Anguksa. All Rights Reserved.